닫기
 
(이기환 기자의 이야기 조선사) 흔적의 역사
소비자가격 : 23,000↓
판매가격 : 20,700
적립금 :1,150
ISBN :978-89-315-8245-1
등록일자 :2018-04-30
출판사 :도서출판 성안당
저자 :이기환
분량 :540쪽
편집 :4도
판형 :170x223
발행일 :2018. 4. 27.
구매수량 :
총 금액 :


책 소개


40가지 주제의 대중의 눈높이에 맞게 풀어낸 조선사!


이기환 기자의 이야기 조선사

  

흔적의 역사

 

이 책은 가볍다. 40가지 주제에 맞춰서 무겁지 않고 현대와 조선을 연결 짓는 역사 속 테마를 엮어내는 솜씨와 기자 특유의 다양한 발품을 판 역사적 사료들로 독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빼앗는다. 팟캐스트와 블로그도 개설하여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경향신문 이기환 기자는 역사는 중고교 시절 암기과목? 대중의 눈높이에서 알려 준다라고 팟캐스트 상단에 달았다.

 

책장을 펼치면 첫 장에 조선판 세월호와 태종의 사과가 나온다. 인조시대의 해안 참사, 광해군 시대의 무리한 출항 참사 등 현대와 같은 과적이 사고의 원인이었다든지 해석이 놀랍다. 역사를 연대순으로 기술한 것이 아니라 테마에 맞게 사건을 적재적소에 꺼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다.

역사 속을 누비며 저자가 풀어낸 440꼭지에는 조선판 세월호 사건부터 침실에 재해대책본부를 설치한 정조, 사초 폐기 사건, 조선의 인사검증 시스템, 군대 면제 문제 등 현대와 연관된 무궁무진한 역사적 팩트로 가득하다. 또 임금이면서도 임금 대접을 제대로 받지 못했던 정종, 만고의 성군으로 추앙받지만 능지처참이라는 혹독한 형벌을 남발했던 세종, 연산군보다 더 악질적으로 역사를 왜곡하려 했던 태조와 영조 등 우리 머릿속에 각인되었던 왕들의 전혀 다른 모습도 발견할 수 있다. 또한 임금의 주치의였던 대장금’, 이색의 굴욕과 이순신 가문의 중국어 교육법 등 흥미로운 주제가 가득하다. 조선시대에도 중국어가 현대의 영어 교육만큼 중요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현대인의 상식으로 대화가 통하는 데 필요한 테마 역사 지식을 한 차원 높이는 데 필요한 일독을 권할 만한 책이다.

 

 

출판사 리뷰

 

조선이라는 거울로 들여다본 우리 시대 이야기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고 한다. 과거는 현재와 미래의 거울이 기에, 현재와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과거를 배워야 한다는 얘기다. 이것은 역사 는 흘러간 퇴물일 뿐이니 신경 쓸 필요가 없다.”라는 역사 무용론에 대한 명쾌한 대답이리라.

필자가 풀어낸 40꼭지에는 조선판 세월호 사건부터, 침실에 재해대책본부를 설치 한 정조, 사초폐기 사건, 조선의 인사검증 시스템, 군대 면제 문제 등등 우리 시대 와 연관된 무궁무진한 역사의 팩트로 가득하다. 또 임금이면서도 임금 대접을 제 대로 받지 못했던 정종, 만고의 성군이라면서 능지처참이라는 혹독한 형벌을 남발했던 세종, 연산군보다 더 악질적으로 역사를 왜곡하려 했던 태조와 영조, 인현 왕후와 장희빈 등 두 여인에게 피눈물을 흘리게 한 못된 남자 숙종, 지독한 골초로 조선을 흡연의 나라로 만들겠다고 선언한 정조까지 모두가 기존에 알려진 이미지와는 너무도 달라 놀랍기만 하다.

천하의 폭군이라는 연산군마저 임금이 두려워하는 것은 역사뿐이라고 했다. 새삼 기록의 위대함을 느낀다. 조선시대의 수많은 계층, 수많은 사람들, 그리고 수많은 사건들을 만나면서, 필자는 우리를 옛 사람들의 이야기에, 발자취에, 흔적에 흠 뻑 빠지도록 이끈다.

 

 

저자 소개


저자 _ 이기환

서울 종로구 청운동에서 태어나 중동고와 성균관대를 거쳐 1986년에 경향신문수습 26기로 입사했다. 각양각색의 부서를 거친 뒤 기자생활 15년을 넘기면서부터 문화부에서 문화유산을 담당했다. 회사의 음덕으로 비무장지대 일원을 1년간 답사하는 기회를 얻었고, 중국과 러시아의 평원을 장기간 탐사하는 귀한 경험을 쌓았다. 한양대 대학원에서 비무장지대 문화유산을 주제로 석사논문을 썼다. 지금 사회에디터의 직책을 맡고 있는 와중에도 역사칼럼을 열심히 쓰고 있다.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라는 팟캐스트와 블로그를 운영중이다.

 

필자의 관심은 한 가지다. 중고교시절 암기과목에 불과했던 역사와 고고학을 대중의 눈높이에서 알려주고 싶은 열망뿐이다. 지금도 열심히 관련문헌과 논문 및 서적을 들춰보고 있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저작물로는 분단의 섬 민통선, 성산 장기려, 아버지의 얼굴, 우리 큰형 이야기, 끝없는 도전등이 있고, 공저로 코리안루트를 찾아서, 한국사 기행, 한국사미스터리가 있다. 2013년에는 정전 60주년을 맞아 경기도가 펴낸 국·영문판 DMZ 안내서인 DMZ가 내게 말을 걸다(Whispers of the DMZ)에 필자로 참여했다.

팟캐스트: http://www.podbbang.com/ch/8383

블로그: http://leekihwan.khan.kr (2015 파워블로거)

목차


들어가면서: 조선이라는 거울로 들여다본 우리 시대 이야기

 

1부 예외는 없다, 왕도 벌하라

1장 조선판 세월호와 태종의 사과 _14

2능지처참에 고문까지...세종은 무결점 성군이었나 _22

3장 만기친람 정조, 침실에 재해대책본부를 설치하다) _38

4장 연산군보다 더 악질이었던 임금들 _54

5장 철저히 왕따 당한 그 이름 정종 _66

6장 조선 최악의 못된 남자 _76

7영종보다 영조’, 느낌 아니까! _90

8장 인조는 광해군을 화형시킨 일본의 사위? _100

9장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한산성은 결코 함락되지 않았다 _110

10장 임금의 이름이 외자인 까닭은? _124

 

2부 관료사회, 마누라 빼고 다 바꿔라

11바보 임금도 좋다”, 재상의 나라 꿈꾼 정도전 _136

12장 인사검증, “막말, 항명, 풍문, 탄핵도 허하라” _156

13장 태조 이성계의 장남, 술병으로 죽은 까닭은? _166

14장 사초폐기 4인방, 잃어버린 25_178

15장 광해군의 장탄식, “제발 고려의 외교를 배워라” _190

16장 박제가의 디스’, “조선, 더럽고 구역질난다” _210

17장 기쁜 빛을 보였다고 죽임당한 임금의 처남들 _220

18원샷은 금물”, 다산의 술주정 경계령 _234

19군대 가기 정말 싫다”, 조선의 가짜 사나이’ _248

20장 암행어사, “성접대까지 받았지만…….” _262

 

3부 왕과 백성이 어우러진 조선의 거리를 걷는다

21장 유언비어 유포자는 참형에 처하라! _274

22장 세종대왕 며느리의 금지된 사랑 _284

23장 조선판 색신소, “전하, 흑인 용병을 소개합니다.” _296

24침 좀 뱉었던힙합 전사들의 18세기 한양 풍경 _310

25내가 설설 기는 이유는’, 어느 공처가의 변명 _320

26장 슬픈 그녀들, 화냥년 혹은 환향녀 _334

27대장금’, 그녀는 임금의 주치의 _352

28장 조선시대 성범죄, 어떤 처벌 받았나 _366

29노총각·노처녀를 구제하라!” 역사 속 솔로대첩 _382

30장 간통? 네가 눈으로 직접 봤느냐? _394

 

4부 사람 냄새 가득한 조선의 문화지도를 그린다

31장 율곡도 다산도 당한 신입생환영회 _412

32장 경복궁, 물 천지에 빠진 까닭은? _424

33장 패셔니스타인가, 사치풍조인가 _434

34장 벽(), 또라이, 마니아 _446

35장 개고기 주사를 아십니까? _460

36장 짐승을 사랑한 임금들 _470

37장 이색의 굴욕과 이순신 가문의 중국어교육법 _482

38조선을 흡연의 나라로!”, 정조의 공언 _496

39장 임금도 못 숨긴 쐬주 한 잔의 유혹 _508

40장 조선 여인 능욕 사건의 전말 _520

 

참고문헌 _532

  •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5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3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5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 상품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